[이코노미스트] 비대면 교육 시장 스며든 메타버스…교육·금융·건설 산업에서 활용 늘어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메타버스에서 공부해요”

은행은 메타버스 ‘금융교육’, 건설·조선은 VR ‘안전교육’

“부정이슈 방지할 법·제도와 사회적 합의 도출해야”

확장현실(XR) 기술을 활용한 메타버스 교육 콘텐트가 주목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교육이 어려워지자 현실 세계를 그대로 구현한 가상공간이 대안이 됐다. 산업 현장에서도 오픈 콘텐트와 직원 교육 등 다양한 정보 제공 서비스 영역에서 메타버스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은행·건설·조선업계 메타버스 이용해 다양한 교육 실시

건설업과 조선업 등 전통산업도 메타버스 교육에 눈을 돌렸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XR 기술을 활용해 직원에게 안전교육을 할 수 있어서다. 건설사는 현장에서 사고 위험을 줄이기 위해 VR 기술을 기반으로 한 훈련을 활용하고 있다. 

 

코오롱베니트는 국내 VR 전문기업 엠라인스튜디오와 협력해 건설사들이 활용할 수 있는 ‘VR산업안전교육’을 개발했다

 

한화건설은 추락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건설 근로자 교육 때 VR 기기로 위험 상황을 시뮬레이션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현장 도장 작업을 3차원 가상공간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도장VR 교육훈련 시스템’을 개발해 거제 조선소에 지난해 적용했다.

정부 중심 메타버스 사업 추진 박차…“메타버스 시대 문제점도 고민해야”

정부가 메타버스 사업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4년 전까지 불투명했던 메타버스 시장이 성장에 탄력을 받고 있다. 올해는 디지털 뉴딜 사업 시행 1년을 맞아 민간 기업·정부 부처가 추진한 메타버스 프로젝트가 가시화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5월 ‘메타버스 얼라이언스’를 출범하고 정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을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3사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지상파 3사, 네이버랩스, 현대차, CJ ENM 등이 이번 협의체에 합류했다. 이들 기업은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기기·프로그램 개발, 사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중소벤처기업부도 지난 2월 경기도 판교에 ‘5G 밀리미터파(28G㎐)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 스타트업이 AR, VR 콘텐트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하고, 올해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 유망 창업기업 400개를 선정해 총 6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메타버스가 교육산업과 활용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 에듀테크 기업 관계자는 “게임을 비롯한 여러 도구를 활용해 아이들의 학습 집중도를 높이곤 하는데, 서비스를 실제 이용한 학부모 중 일부가 ‘공부가 게임이 되면 문제가 생길 수 있지 않냐’는 우려를 표할 때가 있다”며 “아이들이 학습에 흥미를 잃어버리지 않는 선에서 교육에 메타버스를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본 보도자료는 이코노미스트 선모은 기자님에게 사전 승인받아 일부내용을 발췌하여 게재하였습니다.
이코노미스트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