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 대우조선해양, VR체험으로 안전사고 막는다

 

“몇 번이나 추락하고, 화염에 휩싸이고, 지게차에 치이고 나서야 체험프로그램이 끝났습니다. 무심코 지나쳤던 사소한 위험요소가 순식간에 생명을 앗아갈 수 있음을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이 가상현실을 도입해 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안전사고 예방과 직원 안전의식 고취, 그리고 2016년부터 진행 중인 4차산업혁명 조선소 도입 전략인 ‘십야드4.0’ 추진을 위해 가상안전체험실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성립 사장과 조선소장을 비롯해 각 생산조직 임원, 부서장, 그리고 협력사 협의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가상안전체험실에서는 고소작업, 밀폐공간 및 안벽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낙하, 질식, 폭발, 협착 등의 사고 상황을 가상현실에서 체험할 수 있다. 가상현실에서 제공되는 모든 배경은 조선소와 동일하게 제공돼 실제 작업환경과 똑같은 느낌으로 체험할 수 있다.

 

단순히 3D영화를 보듯 감상하는 수준이 아니라 컨트롤러로 사다리를 직접 조정하고, 실제로 특정장소까지 걸어가야 하는 등 상호작용을 통해 현실적인 체험이 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가상안전체험실 운영을 통해 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